Useless Blog by kira

astarote.egloos.com

포토로그



Caylus.. 보드게임

2005년에 발매되어 외국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Caylus!!
이 겜이 나의 흥미를 끌게 된건 Boardgamegeek 의 순위 때문이다. 긱 순위는 유저들이 게임을 직접 해보고 주는 평가를 "누적"해서 순위를 정산하기 때문에, 나중에 발매된 게임이 상위에 랭크되기가 힘들다. 실제로도 긱순위 상위권은 몇년간 변화가 없었는데, 케일러스는 발매되자 마자 선풍적인 인기를 끌어 단번에 2위까지(내 기억으로는 2위였던거 같다-_-) 치고 올라갔다.(지금은 4위)

이 게임의 어떤점에 그렇게 사람들이 매료되었던 걸까? 라고 나는 늘 궁금해 했었는데, 메뉴얼을 읽어보니 굉장히 재미있어 보인다. 룰은 쉬운편인데, Rico처럼 조금은 기억해야 할 것이 많은 스타일?
이 게임은, 1289년 프랑스 국경을 강화를 위해 필립왕이 선택한 새로운 성 건설지역인 Caylus(땅 투기 했으면 대박!!)에 모인 여러 건축가들(플레이어)이 왕의 궁전을 짓고, 그 주변 지역을 개발함으로서 자신의 명성을 쌓고, 왕의 총애를 받고자 경쟁하는 게임이다.
스샷에 보이는 정사각형 타일들이 건물이다. 건물은 색깔과 모양에 따라 각기 다른 액션을 할 수 있게 해주고, 이런 다양한 액션들을 잘 사용해서 효율적인 조합을 만드는게 포인트중 하나인듯 하다. 건물은 자신의 것, 남의 것이 확실히 구분되어(집모양의 피규어가 소유주를 확실히 구별시켜준다) 남의 건물을 사용하게 되면 그만큼의 아픔이 따른다.(Age of Steam에서 남의 철로를 사용한 느낌?) 자기 건물이 많다고 해서 무조건 건물 액션을 할수 있는게 아니라, 일꾼을 배치해야만 건물을 사용하는 시스템이다. 원통형의 길쭉한 피규어가 일꾼인데, 한 플레이어당 일꾼수가 한정되어 있기 때문에 신중하게 생각해서 배치해야 한다. 하지만 배치했다고 해서 무조건 액션을 사용할 수 있는것이 아니다!! 저기 아래쪽에 보이는 하얀 원통의 위치에 따라서 액션을 하고 말고가 결정되는데, 저 하얀 원통이 바로 왕이 보낸 집정관(큰 흰 원통)과 그의 보좌관(작은 흰 원통)이다. 집정관은 길을 따라 죽 걸어다니기만 하면서 게임의 진행량을 나타내주고(집정관이 길 끝까지 가면 게임이 끝난다) 보좌관은 우리 건축가들(플레이어)의 뇌물(-_-)을 받아 움직이며, 보좌관의 위치에 따라 액션을 못하게 되는 건물도 다수 생기게 되는것!!

원래 길게 쓸라고 했는데 무지 귀찮네-_- 방군은 정말 잘 하는거였구나!! 뭐 명예를 얻는 방법은 위의 건물 말고도 성 내부 건설에 참가한다든지, 마상시합등등으로 왕의 총애를 받아 여러가지 특권으로 명예를 얻는다든지 여러가지 방법이 있다. Rico처럼 승리하기 위한 전략이 다양하다는게 이 게임의 가장 큰 장점이 아닐까 싶다!!
이걸 돌릴 수 있는 15일이 기다려지는군 음화화화화화홧!!!!

참고로 긱 순위..

1. Puerto Rico
2. Tigris & Euphrates
3. Power Grid(펑켄슐락)
4. Caylus
5. Battlelore
6. El Grande
7. Twilight Struggle
8. Prince of Florence
9. Die Macher
10. Age of Steam

그래도 나는 7, 9위 말고는 다 해봤구만-_- 1, 5, 7, 9 말고는 다 소장하고 있군!!

덧글

  • 방군 2007/04/02 18:59 # 삭제 답글

    음...15일에 휴가 나오는9~나(←요즘 밀고있는 개그) -_- 난 13일에 나오니 좋다~9~나
  • 방군 2007/04/02 19:02 # 삭제 답글

    아악...보좌관, 대장, 대대장, 행보관 그런 단어 너무 민감해!!! ㅜ_ㅜ 저번에 민수네에서 애들이랑 '암흑의 복도'로 놀았었는데 아주 단순하니 재밌었다우~ 참 재밌는 게임 많은 것 같어!!
  • evax 2007/04/02 19:51 # 답글

    티그리스를 못해본게 아쉽네... 펑켄 최고~ ㅎㅎ
    아..나 리코 잘 못하는데;;...두렵군;;

    그건 그렇고 왜 스파이더 개봉일에 안맞춰 나오고? 요즘 버스들에 "세계최초개봉" 이라고 써있는 스파이더맨3 광고물들을 보면 가슴이 막 벅차오르삼 ㅎㅎ
  • 노창준 2007/04/02 21:05 # 삭제 답글

    방군// 음 그런 개그를 밀고 있다니.. 군대가 다 버려놨구나..ㅠ.ㅠ
    난 전경이라 저런 단어 들어도 둔감해..ㅋㅋ

    evax// 티그리스 우리 있어..ㅋㅋ 담에 해보지 뭐-_- 스파이더맨? 5월에 또 나가 걱정마-_-
댓글 입력 영역